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건강정보

  • 건강강좌
  • 칼럼
  • 진료상담
  • 오시는길
  • 진료시간
  • 의료진소개
  • 비급여항목
  • 서류발급
  • 고객의 소리

상담 및 문의 안내

대표번호 061)689-8114

건강검진센터 061)689-8118, 응급의료센터 061)689-8350 응급의료센터는 24시간 진료가능합니다.

친절한병원, 함께하는 병원 제일병원입니다.

친절한병원, 함께하는 병원 제일병원입니다.

홈 건강정보바 이미지 칼럼

칼럼

제목

치료제 개발이 시급했던 내성 결핵, 신약후보물질 발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결핵에 효과적인 약물을 선별할 새로운 기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결핵은 발생률과 사망률이 매우 높은 감염병으로, 결핵치료약에 내성을 보이는 다제내성균이 지속해서 발생함에 따라 새로운 치료제 개발이 시급함에도 지난 50년 동안 겨우 3개의 약물만 개발되었다.

그간 ‘생쥐의 암세포’나 급성 백혈병 환자에서 유래된 ‘단핵세포’로 약물 개발을 시도했으나, 치료약 발굴 성공률이 매우 낮은 상황이었다.

연구팀은 모든 세포로 분화가 가능한 전분화능줄기세포를 활용하여 마크로파지를 대량으로 생산하는 기술개발에 성공했다. 또한, 제작된 마크로파지가 사람에게서 직접 채취한 마크로파지와 매우 유사하다는 것을 입증하였다.

연구팀은 결핵균이 인간 마크로파지 내에 잠복하여 약물을 회피하는 성질에 착안하여, 인간 마크로파지에 감염된 결핵균을 제거하는 결핵약물 스크리닝 기술을 고안했다.

이를 통해 기존 약물로 효과를 보기 어려웠던 다제내성균에 대응할 수 있는 신약후보물질(10-debc) 6건을 발굴했다. 이후 한국 파스퇴르 연구소와 협력해 연구하여 신약후보물질이 광범위 약제내성 결핵균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

국립보건연구원 김성곤 생명의과학센터장은 “이번 연구는 줄기세포를 이용해 새로운 결핵 약물 스크리닝 기술을 제시하고 실제로 인체유래 세포에 효능이 있는 항결핵 물질을 발굴한 것이 큰 의미가 있다”라며 “개발된 약물 스크리닝 플랫폼은 결핵뿐만 아니라 마크로파지의 살균작용을 회피하는 다양한 미제 감염원 약물개발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전했다.

또한 “줄기세포 유래 인간 마크로파지세포 대량생산기술은 특허협력조약 국제 출원되어 국내 특허등록이 결정되었으며, 국가기술로 승계되어 다양한 연구 분야에 활용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국제 저명 저널인 stem cell report에 게재되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