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건강정보

  • 건강강좌
  • 칼럼
  • 진료상담
  • 오시는길
  • 진료시간
  • 의료진소개
  • 비급여항목
  • 서류발급
  • 고객의 소리

상담 및 문의 안내

대표번호 061)689-8114

건강검진센터 061)689-8118, 응급의료센터 061)689-8350 응급의료센터는 24시간 진료가능합니다.

친절한병원, 함께하는 병원 제일병원입니다.

친절한병원, 함께하는 병원 제일병원입니다.

홈 건강정보바 이미지 건강강좌

건강강좌

제목

올여름, 당신이 ‘락토페린’을 먹어야 하는 이

무더운 여름 날씨, 유난히 기운이 떨어지고 강력한 냉방에 감기 기운이 느껴진다. 찬 음식 때문인지 하루가 멀다고 설사를 하기도. 그럴 때일수록 우리는 면역력에 신경 써야 한다. 운동으로 면역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하지만, 몸속은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 락토페린이 그 답이 될 수 있겠다.

락토페린은 사람의 초유와 체액, 젖소의 초유 등에서 나오는 항바이러스, 항균 물질로 특히 아이를 출산한 후 1주일 동안 분비되는 초유에 가장 많이 포함되어 아이가 외부 균에 감염되는 것을 막는다. 약리학 저널 ‘current pharmaceutical design’에 발표된 논문에서 “락토페린은 천연 면역 치료제다”라고 밝히기도. 그 밖에도 락토페린은 우리 몸에 어떤 기능을 할까?

초유에 많이 함유돼 있는 락토페린

▲ 세균 감염을 막고 염증을 예방하다
락토페린은 몸속 염증을 예방하는 데 효과적이다. 임신 중 양수 안에도 락토페린이 들어 있는데 이는 태아가 균에 감염되는 것을 막고 염증이 생기는 것을 막는다.
락토페린의 가장 큰 특징은 체내에 흡수된 철분과 결합해 세균이 번식하는 데 필요한 철분 공급을 차단하는 것이다. 그 외에도 박테리아의 탄수화물 대사를 억제하거나 그들의 세포벽을 불안정하게 만들어 세균이 살아남지 않게 한다. 또한 내독소를 주로 생산하는 그람음성 균주의 성장을 억제해 새는 장 증후군을 치료하는 데 도움이 된다.

락토페린과 리소자임을 함께 먹으면 인후 점막 면역 반응을 증가시켜 세포에 연쇄상구균 폐렴이 퍼지는 것을 막는다. 철분제와 락토페린을 함께 먹으면 박테리아의 성장과 확산을 억제해 악티노바실러스에 의한 늑막 폐렴에 걸리는 것을 막는다.

▲ 락토페린은 천연 면역 치료제다
여러 연구결과 락토페린은 암세포나 세균,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를 파괴하는 ‘자연 살상 세포’, 백혈구의 일종으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호중구’, 면역을 담당하는 ‘대식세포’의 활동을 증가시켜 백혈구에 변화를 일으킨다.
2016년 소아과학 저널에서는 “유아에게 락토페린은 자연 면역계 기능을 발달시켜 감염을 예방하는 데 중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사이토카인과 산화질소 생산을 증가하고 병원균 성장을 억제하고 t림프구와 b 림프구와 같은 적응 면역 세포에 영향을 미쳐 그 결과 세포와 근육이 건강해질 수 있게 돕는다.

락토페린은 면역력을 높여준다

▲ 여드름과 상처받은 피부에 효과적이다
2010년 ‘영양학’지에 게재된 경희대학교 의학영양학과 연구팀의 논문에 따르면 염증성 피부 질환과 여드름이 있는 18~30세 환자가 락토페린이 함유된 우유를 먹었을 때 피부 상태가 개선되었으며 위약 그룹보다 여드름과 피부 염증이 줄었다.
청소년의 경우, 락토페린을 섭취하면 심각한 피부 건조나 기타 부작용 없이 여드름 상태를 개선할 수 있다. 또한 건선 환자의 경우 붉게 보이는 피부 병변의 크기가 줄어들었다고 연구 결과 나타났다. 락토페린은 그뿐만 아니라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 손상 염증 반응을 억제하는 기능과 상처 회복에 필수적인 섬유아세포의 콜라겐 생선을 촉진하는 기능이 있어 피부 건강에 매우 도움이 된다.

▲ 락토페린은 비만을 해결해준다
2010년 일본 라이온 社 r&d 본부가 영국 영양학 저널에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비만한 일본인 남녀가 8주 동안 락토페린 정제를 섭취했을 때 체지방량과 체중이 감소하였다. 또한 bmi와 허리둘레까지 작아져 락토페린이 지방 축적을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이 밝혀졌다.

▲유아의 성장에 락토페린은 꼭 필요하다
성장기 유아의 장 발달을 위해서는 락토페린이 꼭 필요하다. 이는 소장 상피 세포를 분열시켜 소장의 무게, 길이 성장에 도움을 주고 효소가 생기게 한다. 또한 락토페린은 태아의 뼈가 발달하는 초기 단계에 뼈 성장 조절제 역할을 하고 미성숙 골세포와 골아세포를 자극해 연골 조직 성장을 촉진한다.

락토페린 섭취 시 주의점은?
락토페린은 알약으로 섭취 가능하다

락토페린은 모유 중에서도 특히 초유에 많다. 우리가 태어났을 때부터 섭취한 성분인 셈. 또한 2011년 미국 식품 의약국(fda)이 식품 첨가물에 대해 안전성을 인증하는 gras(generally recognized as safe)를 받아 안정성이 입증되었다.
락토페린은 성인인 경우 젖소의 초유나 영양제로 섭취할 수 있다. 연구 결과 락토페린이 장에 도달했을 때, 수면 상태이면 효과가 가장 커지는 것이 밝혀져 되도록 취침 전에 먹는 것이 좋다. 1일 섭취량은 150~300mg로 과다하게 복용하면 장 움직임이 너무 활발해져 장이 늘어지는 느낌이 들 수 있다. 락토페린은 기본적으로 유제품이기 때문에 유제품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주의하고 임산부, 수유 중인 여성이라면 의사와 상담 후 복용하는 것이 좋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